스시야, 해운대송정점... 개인적으로 딱히...,

2017년 12월 7일,


국립수산과학원에서 볼일을 마치고 담당자를 기다리는 동안 새로 생긴 힐튼호텔을 보면서 커피한잔의 여유를 즐긴다.





담당하고 이야기도 잘 되고 점심이나 먹으로 가려고 "뭘 드시는게 좋겠냐는 질문에" 송정에 스시야로 가자고 하는데 사진처럼 조촐함에 따로 시킨, 왕새우튀김과 구이는 왜이리 안나오는지? 

주문 누락에 서로 민망하다. 

남자들끼리 뭐~ 별다른 감흥은 없지만 과학원으로 복귀하면서 스타벅스 커피한잔에 서로의 민망함을 마무리는 하니 그나마 다행이다.



참고로 근처에 조용히 식사할 곳이 없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사람이 많아 업무 연장으로 방문은 지양하는게 좋겠다.









묘한오빠

남자의 호칭 중에 "오빠"처럼 묘한 것도 없었다

이미지 맵

묘한오빠/이상한 타임라인 다른 글

이 글에 담긴 의견 12

*

*

LiveRe. 이동

    • 크 정말 멋집니다. 부산은 작년에 처음 가보았는데 언덕 높은 도로와 해안가 주변으로 옹기종기 모여있는 집들이 멋지더군요. 특히 해산물은 최고였어요

    • 어느 순간,
      부산의 해산물이 싱싱하고 좋다는 것은 옛말이지 싶어요. 같이하신 분위기가 좋았던 모양입니다 ^^

    • 보기에는 맛있어 보이는데요^^
      가게 사진을 보니 한가해보이는데 사람이 많아 주문 누락이 되었군요.
      아쉬움이 배가 되었겠습니다 ㅠㅠ

    • 제가 앉자마자 손님들이 급 몰리기에 조금 늦으려나 했는데... 결국 주문누락으로 취소하고 나왔고 이집은 초밥을 거꾸로 먹어야 더 맛나게 먹겠더라고요
      보통 왼쪽에서 부터 시작해서 오른쪽으로 갈수록 기름지게 되었는데 혹시 몰라 소고기초밥을 먹어보니 기름이 너~무 많아 오른쪽에서부터 왼쪽으로 거꾸로 먹으니 갈수록 신선한맛에 조금, 아주 조금 괜찮았어요.

      다음부터 이집은 안갈거라서요 ㅋㅋ

    • 스시나 김밥의 무서움...
      한입에 들어가는 사이즈라 거의 무한대로 들어간다는...
      한참 먹고 자리를 뜰때 몰려오는 배부름에 걷기도 힘들어집니다... ㅎㅎ;;

    • 정말이지 김밥은 먹다보면 4줄까지도 먹게되더라구요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