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는 춘삼월에 날씨가 미쳤나보다

꽃피는 춘삼월에 날씨가 미쳤나보다.


부산은 3월 하순으로 갈수록 날씨가 따뜻하고 좋은데..., 오늘은 미쳤나보다.


새벽동안 눈이 내리질 않나, 출근시간에 눈비가 같이 오지를 않나, 울산으로 출장가는 동안 결국에는 열심히 달리던 앞차가 뒤집어져 버렸다. 많이 다치지 않기를 바랄뿐이다.

울산가는 고속도로 위에 있는 눈이 비가오며 얼음으로 변해서 매우 미끄러웠는데 경남지역을 운전하시는 분들 오늘만큼은 안전운전하세요.



묘한오빠

남자의 호칭 중에 "오빠"처럼 묘한 것도 없었다

이미지 맵

묘한오빠/글로 적는 혼잣말 다른 글

이 글에 담긴 의견 6

*

*

LiveRe. 이동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