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페이지 콘텐츠를 분석, 속도를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제가 고민하던 페이지 지연현상에 대하여 마샬님이 개선방법을 알려주는 곳을 소개해 주셨습니다.



"웹페이지의 콘텐츠를 분석하고 페이지의 속도를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추천"하는 곳을 소개합니다


https://developers.google.com/speed/pagespeed/insights






묘한오빠의 개인적인 사견을 아래와 같이 몇자 적어봅니다.


소개한 곳에서 제시하는 개선 방식들은 

아래의 내용은 소개해 주신 마샬님을 지적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고 이 글을 참고하여 개선방식에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공유를 해보자는 생각에 끄적어 본것이니 오해는 없었으면 합니다.


제가 사용하는 탕비수다 스킨의 경우 비동기방식으로 async 속성을 이용하여 JS파일들을 구현하면 JS 파일 구동이 순차적으로 일어나 결국 지연현상이 심화되는 문제가 있으며 가장 큰 문제는 실행이 거부되는 JS 파일이 발생합니다.

결국, TEXT 로만 웹페이지를 구현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오며 JS, style.css 파일등을 오히려  동기화 방식으로 렌더링시 결국에는 보기 좋은 이미지로 구현하는 반응형 스킨지양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구글에서 제공하는 속도 개선의 추천방식은 묘한오빠 블로그와 같이 고용량 이미지를 많이 사용하여 웹페이지를 구성하는 블로그에서는 개선하는 방식이 무척이나 힘들다는 것을 느끼게 합니다.


그리고 티스토리에서 기본적으로 탑재되는 JS 파일들과 탕비수다 스킨의 JS 파일간의 충돌로 발생하는 문제는 개인적으로 수정이 불가능하기도 하고  어떤 것을 구현하면 다른 것이 구현되지 않고..., 뭐 이러다보면 결국 페북이나 인스타처럼 기본 틀에 TEXT 혹은 단순 이미지만 업로드 가능한 앱만을 이용해야 하는데..., 


그래서 결론은 티스토리가 천년 만년 운영할 것도 아니고 ISP에서 제공, 구현되고 운영되는  모든 것들이 사실 짧은 시간에 이루어진 것들이고 조만간에 사라지거나 유지되더라도 서비스에 제한을 두게 될 것이 뻔하기에 지금 이대로 수명이 다 할 때까지만 놀아보자는게 나의 생각입니다.


마샬님께서 소개해준 사이트에서 그 동안 긴가민가하고 고민했던 부분들이..., 아~ 그 동안 이게 문제가 있긴 있었구나하고 다시 한번 확인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덕분에 블로그 최적화를 고민하고 앞으로 이 부분은 심각하게 생각하여 적용해 보도록 해야겠습니다


좋은 곳을 소개해 주신 Marshall 님 고맙습니다 ^_^




저는 원본 이미지가 훼손되지 않은 고용량 이미지를 좋아합니다.   그래서 지금도 이미지를 첨부합니다 ^^;




묘한오빠

남자의 호칭 중에 "오빠"처럼 묘한 것도 없었다

이미지 맵

도움/네트워크 다른 글

이 글에 담긴 의견 10

*

*

사진첨부

    • 저도 비슷합니다. 저도 속도에 민감한 편이긴 하지만 이 정도면 크게 불편함은 없겠다 싶어요.
      저는 59/76

    • 그러게요. 이게 적정선이 아닌가싶어요 ^^
      그래도 어디가 문제 있다는 것은 알게 되어 조금씩 수정을 하면 될것 같아요 ㅜ.ㅜ

    • 참고는 해볼 만한 사이트지만 저도 저 친구 말을 잘 듣진 않습니다..ㅋㅋ
      저도 용량은 좀 높더라도 손실되지 않은 이미지를 좋아하기도 하고, 무엇보다 저 친구가 지적해주는 게 대부분 티스토리에서 기본으로 집어넣은 게 많아서 뭐 지적을 해도 별 수도 없기도 하고요

    • 지적하는 친구들의 공통점이...^^;
      지적은 하면서 어디가 문제니까... 이 곳은 이렇게 수정해야한다...라고는 알려주지는 못하더라구요. ㅋㅋㅋ

    • 작년에 한창 블로그 속도 올리기 팁으로 올라왔던 구글 페이지군요 저도 저거 돌려보고 느린 속도 좀 올려보려고 이래저래 수정해봤던게 생각나네요. 결국 대부분의 로딩은 사진이라 화질을 손해보지 않을정도만 압축해서 올리고 있답니다. 그래봤자 사진이 많아지면 느려지는 ㅠ.ㅠ
      그래도 묘한오빠님은 저보다 훨씬 잘나오네요^^

    • 그러게요 ^^;
      결국에는 딱히 수정해볼만한게 많이 없긴 하드라구요 ㅎㅎ

이전 글

다음 글